부산에서 유흥업소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부산시 보건당국은 전날 의심환자 1568명을 검사한 결과 28일 오후부터 29일 오전까지 총 46명이 감염됐다고 29일 밝혔다. 부산 누적 확진자는 3731명으로 늘었다.확진자 중에서는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많았다. 이날 종사자 5명, 이용자 15명, 관련 접촉자 7명 등 27명이 추가 확진됐다. 업주 등 종사자 1428명과 이용자 340명을 검사한 결과다. 이로써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29명, 이용자 28명, 관련 접촉자 26명 등 83명으로 늘어났다.유흥업소는 지난 2월 15일 집합금지가 해제되고, 오후 9시까지이던 운영시간 제한 조치도 지난 15일부터 해제됐다. 부산에선 지난 24일부터 유흥업소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

부산 유흥업소 발(發) 감염 급증…29일 27명 등 총 83명으로 늘어

확진자가 발생한 유흥시설은 주로 중·동·서구 등 원도심에 있는 노래방과 가요주점 등이다. 서구 냉장업체 종사자가 출입한 뒤 유흥업소 도우미와 이용자 등으로 빠르게 확진자가 늘고 있다. 보건당국은 유흥업소 관련 접촉자가 많아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부산시는 앞서 26일과 27일 유흥업소를 집중적으로 점검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10개 업소를 적발하고 2주간 집합금지(영업 중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시는 이들 업소에 과태료(1차 150만원) 처분도 진행하고 있다.유흥업소의 위반 내용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의무 위반, 5인 이상 동반 입장 금지 위반, 1일 2회 종사자 증상 확인 및 대장 작성 위반 등이다.부산시는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 지난 15일 이후 유흥업소 이용자에게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권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유흥시설은 전자출입명부 작성이 의무화돼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