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근무복을 입는 실험에 나섰다. 경찰청은 국산 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로 만든 간이 근무복, 생활 편의복 등 친환경 경찰 의류 2000여 벌을 112상황실 경찰관 등에게 시범 착용하도록 했다고 30일 밝혔다.이번 시범 착용은 경찰청이 환경부와 손잡고 추진했다.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투명 페트병 등에서 생산한 재생 섬유를 활용해 경찰 간이 근무복, 생활 편의복 등을 만드는 식이다. 시범 착용 용으로 2000여 벌의 옷을 만드는 데 쓰인 투명 페트병(500ml 기준)은 총 6만여 개다. 간이근무복 상의 하나에 12개, 겨울 생활편의복 상의 하나에 38개 씩의 페트병이 사용됐다.시범 착용 대상은 112상황실 경찰관, 경찰부대원, 신임 교육생, 의무 경찰 등 총 1269명이다. 지난 26일 서울경찰청 112상황실 근무자에게 간이근무복 상의 200벌을 보급한 것을 시작으로 5월까지 순차 보급할 계획이다.

경찰, 페트병으로 만든 '근무복' 입는다

해당 의류에 사용한 소재는 공인 시험기관 ‘FITI시험연구원’이 실시한 ‘아동용 섬유제품 유해물질 안전 요건’ 검사에도 합격했다. 재활용 의류가 일반 제품보다 품질이나 안전성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경찰 측은 설명했다.경찰은 시범 착용 반응 등을 살펴 일반 경찰 제복류에도 재활용 섬유 사용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 세계 경찰을 통틀어 처음으로 페트병을 재활용한 근무복을 도입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이 환경을 보호하는 활동에 동참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