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게임은 고도의 심리전이다. 작은 표정 변화 하나도 단서가 될 수 있기에 옆 사람을 관찰하려 눈은 최대한 크게 떠 좌우를 살핀다. 이들의 치열한 눈치싸움과 달리 만년설 쌓인 히말라야 산맥은 한가롭기만 하다. 최동열(70)이 그린 ‘칸첸중가의 카드플레이어들’이다.최동열은 정규 미술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 15세에 한국외국어대 베트남어과에 입학했고, 2학년 때 해병대에 자원해 베트남전쟁에 파견됐다. 제대 후 미국 유학길에 올랐지만 공장 노동자, 태권도사범 등을 하며 술과 마약에 빠지기도 했다. 그를 구원한 것은 화가인 부인 L D 로렌스와 그림이었다. 원색과 무채색의 대비를 통해 강한 생명력을 담아낸 그에게 미국 화단은 ‘한국의 고갱’이라는 찬사를 붙였다.

[그림이 있는 아침 시선] 사로잡는 '한국의 고갱'

미국에서 멕시코로, 히말라야로 떠돌던 그는 이제 서울에 자리잡았다. 생존을 고민하던 그에게서는 생명에 대한 예찬이 읽힌다. 그림 속 인물은 대자연 앞에 왜소한 존재지만 카드 게임 한판에 신경전을 벌이고 최선을 다한다. 당장 내일이 어떨지 모르지만 지금 이 순간을 치열하게 사는 우리처럼.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